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나경원 "文대통령, 미세먼지 국가재난사태 선포해달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3.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김정률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미세먼지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가재난사태 선포를 요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6일 오전 최고-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미세먼지는 내탓니탓이 아니라 초국가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말로만 미세먼지 대책을 말하고 탈원전과 같은 것에는 전혀 움직임이 없다"며 "국가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미세먼지가 포함 못 될 이유가 없다"고 밝혔다.

그는 "재난사태를 선포하면 재난 지역에 대한 국고보조 지원이 가능하다"며 "경로당은 물론이고 일정 규모 이상의 공공시설에 공기 청정기를 배치·설치 해달라"고 강조했다.

또한 저소득층에는 마스크를 지급해 줄 것을 촉구한다며 "말로만 립서비스 하지 말고 구체적 대책을 즉각 마련해 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국회 차원의 미세먼지 대책 마련을 위한 원내대표 회동을 제안한다"며 "미세먼지와 관련된 법안을 조속히 처리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논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나 원내대표는 전날 검찰이 전현직 법관을 기소한 점을 두고 "법관 기소야 말로 국민 분노를 유발하는 진짜 보복"이라며 "법원의 주인은 문재인 정권이 아니라 국민"이라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