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北, 국제회의 개최 무산되자 유엔에 '부당' 항의 서한
김성 주 유엔 북한 대사. © News1


(서울=뉴스1) 성도현 기자 = 김성 주 유엔 북한 대사가 오는 9월 북한에서 열릴 예정이던 국제회의를 주최할 수 없게 되자 유엔에 항의 서한을 보내 제재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12일 "김 대사가 최근 유엔안보리이사회 대조선(대북)제재위원회의 부당한 처사로 세계보건기구 동남아시아지역총회를 주최할 수 없게 된 것과 관련해 11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편지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김 대사는 편지에서 지난해 9월 제71차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올해 72차 회의를 북한에서 진행하기로 결정한 점을 지적했다.

김 대사는 "대조선제재위가 총회를 진행하는데 필요한 전자설비들의 반입을 불허함으로써 우리나라가 지역총회를 주최할 수 없게 되는 세계보건기구 역사상 전례가 없는 비정상적인 사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재의 마수는 조선에 대한 국제기구들의 인도주의 협조 활동은 물론 사람들의 생명 안전과 건강 보장을 기본 사명으로 하는 세계보건기구의 정상 활동인 국제회의 소집까지 방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대사는 "오늘날 사회와 가정들에서 광범히 이용되고 있는 컴퓨터 등 전자설비들의 반입까지 금지시킨 안보리 대조선 제재결의야말로 현대문명을 파괴하고 세상을 중세기적인 암흑세계로 되돌리려는 반인륜적 행위"라고 말했다.

또 "제반 사실은 유엔 성원국을 반대하는 제재의 범위가 어느 지경에까지 이르렀는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비판했다.

김 대사는 "유엔이 이제라도 현 정세와 세계적 민심에 역행하는 대조선 제재결의들을 전면 검토하고 대책을 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