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최정호, 국토장관 지명직전 아파트 딸 증여하고 세입자 논란
문재인 대통령이 8일 7개 부처에 대한 중폭 개각을 단행했다. 사진은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최정호 전 국토부 2차관.(뉴스1DB)2019.3.8/뉴스1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최정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장관 지명 직전 자신이 살고 있던 경기도 분당 아파트를 딸에게 증여하고 자신은 월세로 그 집에 들어가 살고 있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 후보자 재산목록에 이 아파트는 포함되지 않아 다주택자를 피하기 위한 '꼼수증여' 논란이 일고 있다.

14일 최 후보자가 인사청문요청서와 함께 제출한 건물등기부등본과 임대차계약서 등에 따르면, 최 후보자는 1996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아파트(84.78㎡)에 지난달까지 보유하며 거주했다.

그러나 국토부 장관 후보자 내정 직전인 지난달 18일 장녀 부부에게 이 아파트를 증여하는 대신 임대차 계약을 맺어 월세로 거주하고 있다. 계약조건은 보증금 3000만원에 월세 160만원이다. 이 아파트는 현재 최 후보자 재산 목록에 포함되지 않은 상태다.

최 후보자는 이외에 본인 명의로 4억973만원 규모의 세종시 반곡동 소재 아파트 분양권을 갖고 있다. 배우자 명의로는 송파구 잠실 소재 아파트(7억7200만원)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국토부측은 "딸 부부에 대한 증여는 정상적으로 증여세를 내고 진행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