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뉴스
文의장 "국회 입법조사처, 입법부 싱크탱크 위상 높이 평가"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12일 국회 입법조사처 설립 1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국회의장실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은 25일 "국회 입법조사처는 입법부의 싱크탱크로서 그 위상을 확고하게 다졌다고 높게 평가한다"고 밝혔다.

문 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입법조사처 대회의실에서 열린 입법조사처 설립 12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지난 12년 동안 국회 입법조사처는 훌륭하게 책무를 수행해 왔다. 국회의 입법과 정책을 지원하는 기관으로서 양적으로나 질적으로나 괄목할만한 성취를 이뤄냈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한 "다양한 현안에 대한 장기, 단기 분석과 연구를 통해 건강한 사회담론을 형성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왔다"고도 했다.

문 의장은 "저는 취임 일성으로 '국민의 신뢰를 받는 국회'를 목표로 '일 잘하는 실력국회'를 강조했다"며 "이를 위해 입법부 본연의 임무인 민생법안과 개혁법안 처리에 혼신의 힘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어 "국회의원의 입법 활동에 영향력 있는 지원기관이자 조력자로서 입법조사처의 어깨도 더욱 무거워졌다"며 "앞으로도 국민을 위하는 마음과 무거운 사명감으로 최선을 다해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자리를 빌려 지난 12년 동안 열과 성을 다해 노력해온 입법조사처 모든 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낸다"고 격려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