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뉴스 보도자료
홍익표 수석대변인, 오후 추가현안 서면 브리핑

홍익표 수석대변인오후 추가현안 서면 브리핑

자유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방해 공작을 멈추고망언자들 징계 절차를 재개하라

무고한 시민을 향해 계엄군의 집단 발포가 있었던 1980년 5월 21정호용 당시 특전사령관이 광주를 방문했던 사실이 군 기록을 통해 최초로 드러났다하지만 민주화운동을 무력으로 진압한 3·7·11공수부대의 수장이었던 정호용은 도청 앞 집단발포가 있을 당시 서울에 있었다고 주장하며 지금껏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지난달 14일에는미군 정보요원으로 일하며 5.18 민주화운동 기간 동안 일어난 일을 미군에 보고했던 김용장 씨의 증언도 나왔다그는 집단 발포가 있었던 21일 전두환이 헬기로 광주에 왔고정호용·이재우 등에 사살명령이 하달됐다고 보고한 사실을 밝혔다.

역사적 진실을 밝히고 책임자를 처벌해억울하게 희생된 우리 국민들을 위로할 단서들이 나오고 있지만 진상규명은 한 발짝도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자유한국당의 방해로 5.18 진상규명위원회는 구성조차 되지 못한 상태이기 때문이다새로운 사람을 추천하거나추천권을 반납하라는 여야의 목소리에 자유한국당은 귀 닫은 지 오래다

뿐만 아니다. 5.18 망언자들을 지도부에 앉혀 역사와 국민을 우롱하더니국민에게 약속했던 망언자 징계 또한 미루기로 일관하고 있다여기에 역사적 사실에 다양한 해석이 존재한다며 두둔까지 하고 있으니 자유한국당은 대체 어느 나라의 공당인지 의심스럽기까지 하다.

지체 없이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에 착수할 수 있도록 자유한국당은 조사위원 추천권을 반납하라또한 5.18 망언자 징계절차를 재개하고 국민들과 5.18 영령 앞에 당장 사과할 것을 촉구한다.

2019년 4월 1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