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정진석 "생각짧았다…더이상 세월호가 정쟁대상 아니라는 뜻"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8회 국회를 빛낸 바른정치언어상 시상식에서 품격언어상을 수상하고 있다.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전날 세월호 참사 관련 '막말' 논란에 대해 "아침에 친구가 제게 보내 준 짧은 글을 무심코 올렸다. 제가 생각이 짧았다"며 "저는 세월호가 더 이상 정쟁의 대상이 되지 않아야 한다는 뜻을 우리 정치권에 던지고 싶었다"고 해명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어제 제가 페이스북에 올린 짧은 글로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렇게 전했다.

정 의원은 "어제는 세월호 침몰 5주년이 되는 날이었다"며 "비명에 숨진 단원고 학생들 선생님들, 유가족들의 아픔이 이제는 아물기를 기원하는 마음, 누구도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원은 "세월호 유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할 생각은 전혀 없었다"며 "오해가 없었으면 한다. 문제의 글은 바로 내렸다"고 덧붙였다.

이어 "당 윤리위에서 이 일의 전말을 제게 묻겠다고 하니, 그 자리에서 소상하게 설명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의원은 지난 16일 오전 페이스북에 "'세월호 그만 좀 우려먹으라 하세요…죽은 애들이 불쌍하면 정말 이러면 안 되는 거죠…이제 징글징글해요'…오늘 아침 받은 메시지"라는 짤막한 글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논란이 일자 한국당은 정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하기 위해 중앙윤리위원회를 소집하기로 결정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