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무성 "박근혜 형집행정지 청원에 힘 보태달라"…복당파에 편지
박근혜 전 대통령과 김무성 당시 새누리당 대표가 지난 2015년 4월 16일 청와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자유한국당 비박계 좌장격인 김무성 의원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 집행정지'를 요구하는 청원에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하는 편지를 당내 복당파 의원 전원에게 보낸 것으로 밝혀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김 의원은 22일 복당파 의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홍문종 한국당 의원이 요청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 집행정치 청원에 함께 힘을 보탰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주문했다.

김 의원은 "박 대통령에 대한 형사처벌은 '최서원(최순실)의 국정농단 방치'에 따라 헌법적 판단 차원에서 이뤄진 탄핵과는 전혀 다른 차원에서 봐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박 전 대통령을 오랜 세월 지켜봐왔지만 스스로 부정을 저지를 성품이 절대 아니다"며 "그런만큼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한 뇌물과 직권남용 혐의는 억지스러운 데가 많고 33년이라는 형량은 너무나 지나치고 가혹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박 전 대통령의 처지는 형집행정지 상태인 이명박 전 대통령, 김경수 경남지사와 비교해봐도 형평에 맞지 않다"며 "2년 이상 수감돼 있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집행정지가 이뤄지지 않는 것은 직전 대통령에 대한 예우도 아니며 많은 국민들에게 정치보복 행위로 이해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렇게 할 경우 국민 분열과 갈등을 봉합하고 치유하기가 더 힘들어진다"며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형집행정지는 단순히 한국당 차원을 넘어 국민 통합과 화합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이해되고 받아들여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