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5.18 징계' 매듭 못 짓고 '호남행'…환영받을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달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국정운영 규탄 2차 장외집회’에서 연설을 위해 단상으로 향하며 두손을 들고 있다. 2019.4.2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여투쟁'의 전국 확대를 위해 경부선에 이어 호남선 열차에 탑승한다. 대표 취임 이후 첫 번째 과제로 꼽혔던 5·18 폄훼 발언 징계문제를 매듭짓지 못한 채 호남을 방문하는 황 대표가 시민의 환영을 받을지 주목된다.

황 대표는 3일 '문재인 STOP! 시민이 심판합니다' 규탄대회를 위해 광주와 전주를 방문한다.

한국당은 선거제와 고위공직범죄수사처(공수처), 검·경 수사권 조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한 여야 4당에 반발하고 있다. 특히 패스트트랙의 배후에 청와대와 문재인 대통령이 있다고 보고 강한 장외투쟁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호남 방문 역시 '국민 속으로' 장외투쟁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호남은 문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강한 지역이다. 여기에 5·18 폄훼 발언으로 인해 한국당에 대한 민심은 더욱 좋지 않은 상황이다. 대표 취임 이후 처음 호남을 방문하는 황 대표가 시민의 환영을 받을지는 미지수다.

한국당 윤리위원회는 5·18 폄훼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이종명 의원에 대해서는 제명, 김순례 최고위원과 김진태 의원에게는 각각 당원권 정지 3개월, 경고 조치를 내렸다. 이에 따라 한국당은 의원총회를 열고 이들 의원에 대한 징계를 의결할 계획이었지만 패스트트랙 정국으로 최종 결론을 내리지 못했다.

이로 인해 5·18 폄훼 발언에 대한 징계를 마무리하지 못한 상황에서 대여 투쟁을 위해 호남을 방문하는 것은 부적절한 결정이라는 의견도 나온다. 한국당으로서는 지지가 강한 지역을 중심으로 대여투쟁을 전개해 내년 총선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하는 것이 낫다는 것이다.

황 대표는 전날 "한국당은 오늘(2일)부터 국민 속으로 들어가겠다. 국민 속으로 들어가서 국민과 함께 가열찬 민생투쟁을 펼치겠다"며 "지금이라도 문재인정권은 악법 패스트트랙을 철회하고 경제 살리기에 올인해야 한다. 총선용 선심 살포 추경이 아닌 제대로 된 재난 민생 추경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