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버스 대란' 당정협의 불발…"지자체 여건 상이해 추가 협의해야"
버스 총파업 예정일을 이틀 앞둔 13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한 버스업체 차고지에 버스들이 정차돼 있다. 2019.5.13/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버스업계 총파업과 관련해 14일 열릴 예정이었던 당정협의가 무산됐다.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3일 오후 8시경 당대표실에서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각 지자체별 여건과 입장이 상이해 정부와 추가적인 협의 진행할 필요가 있다"며 "14일 당정은 연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회의에는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조 정책위의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김성환 국토교통부 실장 등이 참석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지자체별 요금 인상 필요한 곳도 있고 준공영제 실시한 곳도 있어 여건이 상이하다"며 "내일 한 자리에서 만나 논의하기에는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

15일로 예고된 총파업 대책에 대해서는 "파업도 자치단체별로 여건이 달라 다르게 진행될 수 있다"며 "(서울시와 경기도의 입장 차는) 입장이 아니라 여건 차이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중앙정부의 지자체 우회지원 방안 논의 여부에는 "자세한 사항은 논의를 해봐야 한다"며"상황을 보면서 협상을 계속해보겠다"고 말했다.

한편, 조 의장보다 한 시간 앞서 회의실에서 나온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기자들의 질의에 "죄송합니다"라며 노코멘트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