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심재철 "이해찬, 101명의 동료 명단 합수부에 제출했다"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은 14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80년 '김대중 내란음모 조작 사건' 때 신군부에 반대 투쟁을 하던 동료 선후배 101명의 명단을 작성, 합수부에 제출했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1980년 6월 24일 체포된 민청협(민주청년협의회) 위원장 대리 이해찬 씨는 '제가 본건을 위해 접촉한 인물들과의 관계를 작성했다'며 A4용지 7쪽짜리로 된 101명의 명단을 작성해 합수부에 제출했다"며 "명단은 민청협회원, 복학생, 재학생 등으로 구분됐으며 선후배 동료들의 전과, 직책, 주요 활동 등도 구체적으로 적시됐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해찬씨가 합수부에 제출한 101명의 리스트는 민청협회원 48명과 유시민이 지켰다고 해명한 서울대 비밀조직원 2명, 각 대학 복학생 리더들을 포함하고 있다"며 "결국 이씨의 (101명 명단이 포함된) 277쪽의 자필 진술서는 신군부의 내란음모 조작에 일조했다"고 말했다.

심 의원은 "이씨는 체포 이틀 뒤인 6월 26일 1차 진술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국민연합 시위 개입, 민청협의 재학생 시위 교사, 폭력 시위 모의 등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며 "이는 당시 언론에도 보도된 바 있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씨가 제출한 101명의 명단과 유시민 씨가 낸 77명 명단 중 일부는 타 피고인의 유죄를 입증하는 검찰 측 증인으로 활용되기도 했다"며 "국민은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의 진실을 알 권리가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