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당소식
한국당 "與, 나경원 발언 빌미로 막말·극우 프레임 혈안"
이만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14일 나경원 원내대표의 '달창'발언에 대한 비판과 관련해 "이를 빌미 삼아 제1야당의 장외투쟁을 폄하하는 동시에 막말과 극우의 프레임을 씌우기 위해 혈안이 된 자들이야말로 정상적인 사고의 범주를 벗어났다고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만희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정은 내팽개치고 야당 원내대표 헐뜯기에만 몰두하는 여권이 도를 넘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 원내대변인은 "우발적으로 사용된 단어에 대한 본인의 해명과 사과에도 불구하고 오직 정쟁의 도구로 삼아 사퇴를 요구하고 대규모 인력을 동원해 집회까지 추진하는 여권의 모습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말실수를 이토록 정략적인 목적으로 헐뜯기에만 몰두하며 이슈를 확대하고자 애쓰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민생에는 무기력한 여당이 국정은 내팽개치다시피 하면서 온 힘을 기울여 공격에 매달릴 정도로 이번 일이 그렇게 중요한 사안인지 국민은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제1야당 원내대표가 그 유래를 알았다면 도움이 되지 않을 단어를 무슨 이유로 사용했는지 반문하고 싶다"며 "또 상대 후보에 대한 패륜적 문자 폭탄에 대해서는 경쟁을 흥미롭게 만드는 양념 같은 것이라며 방치했던 대통령은 물론, 여성비하 내용을 저서에 올린 전 청와대 행정관까지 적극적으로 옹호한 현 정권이 이제 와서 막말을 운운하는 것은 염치없고 도를 넘은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만약 야당 원내대표가 거리에서 발언한 단어 한두 마디로 사퇴해야 할 정도라면, 지난 2년간 나라의 근간을 송두리째 흔들고 최악의 실정과 헌법 유린으로 국민을 절망과 고통에 빠트린 집권 세력은 어느 정도의 책임을 져야 할지 여권은 자성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