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북
‘치매 서포터즈 양성 교육’ 실시문경여자고등학교, 치매극복선도학교 지정
   
▲ 문경시
[국회신문] 문경시 치매안심센터는 17일 오후 2시 30분 문경여자고등학교 시청각실에서 학생 및 교직원 110명을 대상으로 치매서포터즈 양성교육을 실시했다.

치매서포터즈 양성사업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인구의 고령화와 치매유병률 증가에 따라 지역사회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개선과 건전한 돌봄 문화 확산을 위한 양성교육 프로그램으로서 치매의 이해를 위한 지식 및 가정과 사회에서 치매환자를 이해하고 응원하는 동반자 역할에 대한 내용으로 진행됐다.

이번 교육수료를 시작으로 문경여자고등학교의 치매극복선도학교 지정 협약식 및 현판전달식을 추진할 계획이며, 앞으로 치매서포터즈 가입 학생과 교직원은 치매 극복을 위한 각종 캠페인과 치매인식개선 홍보활동 등 치매친화 환경조성을 위한 다양한 활동에 참여하게 된다.

문경시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이번 치매서포터즈 양성교육을 통해 지역사회 치매인식개선 분위기 확산과 공공서비스가 미치지 못하는 치매환자와 가족들의 서비스 사각지대 해소 등 치매 돌봄 문화 조성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배용원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