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북
지역개발 특화음식 오만언 개발 시식 평가회조리법 개발 및 표준화 용역 최종 보고회
   
▲ 문경시
[국회신문] 문경시는 딜리셔스 문경을 통한 문경관광 활성화와 새로운 농가 소득원을 발굴코자 지역개발 특화음식 개발의 일환으로 17일 농업기술센터 향토음식학교 2층에서 ‘오만언조리법 개발 및 표준화 연구용역 사업’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지역개발 활성화를 위해 개발되는 특화음식 오만언은 “오미자의 오장어, 메기의 약자”로 크고 작은 문경의 저수지와 청정하천에서 채취와 양식이 가능한 메기, 장어, 붕어 등의 토종어족자원과 문경오미자, 사과, 표고버섯, 산채 등의 지역특산물을 활용한 문경 특화음식으로 관광활성화, 농가의 새로운 소득원 발굴, 지역특산물 소비촉진으로 지역개발 활성화에 기여할 목적으로 개발됐다.

특히, 이번에 개발되는 오만언특화음식은 한국식품개발연구원과 백석대학교 외식학과에서 콜라보로 개발되어, 고전과 현대 과학적으로 재료의 특성과 건강기능을 검증하고, 산업적 분석을 통해 외식 현장에 바로 보급할 수 있도록 구상했다.

문경시는 오만언 메뉴와 함께 기존에 개발된 다양한 향토음식 메뉴를 창업 매뉴얼화해 팔진미타운을 비롯한 지역 내 음식점에 보급할 계획으로 개발 성과를 즉시 보급 활성화하고 생산농가와 연계를 통한 식자재의 직접 공급으로 원가 절감과 함께 로컬음식으로서의 위상을 제고해 홍보할 방침에 있어 맛있는 문경, 멋있는 문경을 통한 매력적인 문경 조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되고 있다.

배용원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