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당소식
손학규 "'지도부 사퇴 요구' 정무직 당직자들 해촉 취소"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정률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7일 13명의 정무직 당직자 해임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13명의 정무직 당직자들은 전·현직 지역위원장들과 함께 지도부 총사퇴, 안철수·유승민 공동대표 체제를 요구해 지난 3일 해촉됐다.

손 대표는 전날 오전 참석한 강원도 설악산 '설악무산' 큰스님 1주기 추모다례제에 이준석 최고위원이 찾아와 정부직 당직자 13명의 복직을 요구한 것을 언급하며 "이 최고위원과 여러분의 의견이 있어서 (해임을) 취소하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다음달 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하는 것과 관련, "워싱턴 회담 이후 2개월여만으로 확고한 한미동맹을 잘 보여준다는 측면에서 환영한다"면서도 "전문가들은 새로운 의제가 다뤄지지 않을 것을 우려한다"고 했다.

또 "한미 정상회담은 하노이 실패를 극복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밝힌 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이를 위해 북의 자세 변화가 가장 중요하다. 핵 폐기를 위한 구체적 실천 방안이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경제 상황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재정 확충의 필요성을 강조했는데, 재정으로 늘어난 일자리는 생산성 없는 노인 일자리가 대부분"이라며 "기업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만들고, 삶의 질을 개선하는 나라를 만들 생각을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