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北발사체 쏜 날, 일부 장성 계룡대서 골프…"작전 인원은 복귀"
국방부 전경 국방부 정문. 2014.8.2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북한이 '단거리 발사체'를 쏘아 올리며 긴장 국면을 조성한 지난 4일 골프를 치고 있던 일부 군 장성들이 발사 소식이 전해진 이후에도 계속 골프를 친 것으로 전해지면서 논란이 될 전망이다.

16일 바른미래당 소속 하태경 의원실이 육군 인사사령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4일 하루 동안 326명이 충남 계룡대에 있는 골프장을 이용했다. 이 중 현역 군인은 195명이었다.

현역 군인 중에는 장성급 16명, 영관급 133명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오전 9시를 전후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이 전해지자 위기조치 상황에 대처하며 장성 6명과 영관급 장교 6명은 서둘러 복귀했지만, 현역 장군 10명은 골프를 중단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 의원은 "이번 미사일 발사 때, 왜 10명이나 되는 장군들은 계속 골프를 치고 있었는지 군은 국민께 명확히 설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군 당국은 "위기조치 상황에 따라 작전기관 인원들은 예외 없이 복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계속 골프를 친 장성들에 대해서는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취했다.

한편 북한은 이날 오전 9시6분부터 10시55분까지 강원도 원산 호도반도에서 신형전술유도무기를 포함해 240㎜, 300㎜ 대구경 방사포와 쏜 바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