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뉴스 보도자료
이재정 대변인,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

이재정 대변인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

내가 왜 독재자의 후예냐” 반문한 황교안 대표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다

국회를 내팽개친 채 연일 전국을 순회중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오늘 인천에서 정부는 저희들을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하고 있다”, “제가 왜 독재자의 후예냐라며 핏대를 세웠다.

아무도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를 콕 집어 독재자의 후예라고 말한 적이 없는데 도둑이 제 발 저린 격’ 아니고서야 무엇이 그리 억울해 못 견디는지 의문이다

황교안 대표는 한술 더 떠 진짜 독재자의 후예는 김정은이라고 말해 달라진짜 독재자 후예에게 말 한마디 못하니까여기서 대변인 짓을 하지 않냐고 발언했다.

공당의 대표가 할 짓인가.

논란 당시 아무도 납득하지 않았지만, ‘이러한 외신의 평가도 있다는 취지라던 해명도 이제 무효가 되었다

황교안 대표의 오늘 발언은 최소한의 예의도기본적인 역사인식도남북관계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일말의 책임의식도 없는 발언이다.

게다가 철지난 북한 타령까지 그대로 이어받은 모양새가 과거 군부독재세력이 지겹도록 우려먹던 색깔론 수법과 판박이다이러니 자유한국당에 독재자의 후예라는 세간의 눈총이 쏠리는 것 아니겠는가.

자유한국당과 황교안 대표가 독재자의 후예가 아님을 증명하고 싶다면,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보편적이고 상식적인 역사인식을 천명하고, 5.18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적극 동참하면 될 일이다

이에 앞서 “5.18은 민주화운동이 아니라 북한군 소행의 폭동”, “5.18 희생자 및 유가족들은 괴물집단이라고 5.18을 달리 해석하며 망언과 막말을 일삼은 자당 의원들에 대한 분명한 징계조치가 선행되어야 함은 물론이다.

아무도 지목하지 않았는데 독재자의 후예임을 스스로 자임하고 나선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께 말씀드린다잘못을 고치는 첫 번째 길은 잘못을 인식하는 것이다오늘 발언으로 그 인식은 충분한 것으로 판명되었다이제 남은 것은 반성과 참회를 통해 환골탈태하여 5.18의 진실규명에 동참하고 책임자를 처벌하는 일이다.

2019년 5월 21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