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뉴스 보도자료
이해식 대변인, 오후 추가현안 브리핑

이해식 대변인오후 추가현안 브리핑

대통령을 어리석은 사람이라고 폄하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대통령에게 사과하라

황교안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어리석은 사람이라고 하대하듯 나무랐다황 대표의 막말 창고 페이스북 계정에서다

상식적인 말이지만현명한 사람이라면아니 현명하든 않든 누구라도대놓고 어리석다고 감히 말하지 않는다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게 태연자약하게 어리석다고 말 할 수 있는 시대는 반상을 구분하던 까마득한 옛날이다

인권을 존중하는 민주주의 사회에서는 사람이 사람을 어리석다고 말하면 욕이 된다지식이 얕다고못 배웠다고가진 게 없다고 하대하듯 말하면 그 게 다 인권 침해다하물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외교 기밀 유출에 대해 유감을 표시했다고그렇게 영감이 머슴에게 하대하듯 나무라는 게 공당의 대표로서 할 말인가황 대표는 구원자를 자처하더니 이제는 구름 속에서 내려와 대통령을 훈계하는 황제라도 된 것인가.

성경에 이런 말이 있다. “남에게 대접을 받고자 하는대로 너희도 남을 대접하라” 마태복음 7장 12절이다대통령이 되고자 하면 대통령을 존중하라그리고 대통령 이전에 사람에 대한 예의를 지키라

황 대표가 그 말을 페이스북에 올린 시각은 헝가리에서 우리 국민 19명의 생사가 묘연해 누구라도 잠을 설치며 노심초사하던 때였다기도를 해도 모자랄 판에 대통령 흉을 보느라 시간을 보냈단 말인가

황 대표는 스스로 잘못된 말이라고 생각한다면대통령에게 정중하게 사과하기 바란다.

2019년 5월 31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