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당소식
민주당 "북미정상회담 1주년에 김정은 친서…3차회담 이어지길"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1주년을 기념해 "남북미간 대화가 재개되고 3차 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지길 희망한다"고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브리핑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친서를 보낸 것을 언급하며 "북미간 대화 의지가 확인된 만큼 1차 북미정상회담 합의 이행을 위한 남북, 북미, 남북미 간 대화가 빠른 시일 내에 재개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친서를 받은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김정은 위원장으로부터 아름답고 따뜻한 친서를 받았다" "매우 개인적이고 따뜻하고 좋은 편지다"라고 코멘트하면서, 대화 재개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민주당은 이번 친서가 남북미간 대화 재개와 성과 도출로 이어지길 희망했다.

이 대변인은 "이달 말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도 예정되어 있다"며 "이러한 대화들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의 길을 정상궤도로 올려놓는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또 "비핵화 방법론상의 이견 조율이 속도를 내지 못하는 국면에 있으나, 오늘 맞이한 제1차 정상회담 1주년을 계기로 동력이 한층 더해질 것을 기대한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