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뉴스 보도자료
박찬대 원내대변인, 오후 현안 브리핑

박찬대 원내대변인오후 현안 브리핑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공존과 상생의 일하는 국회 대신 또 정쟁 선택!

오늘(4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369회 임시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공존과상생의 일하는 국회 대신 다시 정쟁을 이어나가겠다는 뜻을 사실상 밝혔다한국당을 제외한 여야와 국민들은 대단히 실망스럽다.

국민들이 제1야당 원내대표에게 먼저 듣고 싶었던 말은 국회 파행에 대한 사과였다. ‘막말선동으로 국민 분열과 공포를 조성하고국회를 84일 동안 파행으로 이끈 무책임과 막무가내 정치에 대해 나 대표는 어떠한 사과도 없었다.

공존과 상생의 일하는 국회를 만들자는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의 제안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화답하지 않았다. ‘1 365일 일하는 상시 국회 체제를 만들자는 여당 원내대표가 내미는 손을 그냥 뿌리쳤다.

나 대표는 교섭단체 대표연설 시간의 대부분을 ‘기승전’ 대통령 공격에만 사용했다. ‘기승전’ 대통령 비난이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높이기 위한 의도가 아니었기를 바란다.

나 대표는 ‘우리 국민이 불안과 공포의 시대에 살고 있다고 주장했지만정작 국민들은 나 대표의 잘못된 시대인식에 오히려 불안과 공포를 느꼈을 것이다.

개발독재’ 시대에나 어울리는 노동관, ‘냉전시대에서 한 발짝도 못 나선 대북·대미관, ‘여전한’ 친재벌 경제관 등 나 대표의 이런 시대인식은 한국당이 국회를 왜 파행으로 만들었는지를 이해시키기에 충분했다.

국민들의 한숨이 가득하다.

이런 국민들에게 한국당이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민생 현안이 산적한 국회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제 역할을 하는 것뿐이라고 충고한다.

더불어민주당은 언제든지 대화의 문을 열어놓고 있다여야가 함께 머리를 맞댄다면 현시국의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을 것이다. ‘함께 일하는 국회에 동참하는 자유한국당의 멋진 모습을 희망한다.

 

2019년 7월 4

더불어민주당 공보국

한영주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