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당소식
이인영 "한국당, 반도체 소재 긴급예산 추경 반영 협조해 달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1/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장은지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1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반도체 소재의 긴급예산이 이번 추가경정예산(추경)에 상당한 규모로 추가 투입될 수 있게 협조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지금 국회는 위기의 기업을 돕기 위한 대승적인 결단이 절실히 필요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취업자가 전년 동월 대비 28만1000명 늘어난 6월 고용동향은 참으로 반갑다"면서도 "마음을 놓을 수가 없다"고 했다.

이어 "국제 경제 환경이 악화되고 수출 감소와 일자리가 여전히 약세"라며 "일본의 수출규제까지 겹쳐 관련 기업들의 걱정이 태산"이라고 우려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추경안을 대부분 받아들이기 어렵다면서 전체 추경의 30.3%인 2조312억만 수용하겠다고 한다"면서 "그러나 경기 대응의 마중물 역할을 할 부품 소재의 국산화 추경이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추경안을 함께 처리하기로 한만큼 우리 기업에 힘을 불어넣을 추경 처리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재차 요청하면서 "조건 없는 추경 처리가 국민의 명령"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보고서 처리가 진통을 겪고 있는데 대해선 "윤 후보자는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을 이끌 적임자임을 인사청문회에서 충분히 보여줬다"며 "그런데도 일부 야당은 위증, 거짓말 등 자극적인 말로 과대포장해 국민을 호도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표는 "솔직히 (검찰총장으로) 이만한 사람이 없지 않느냐"며 "윤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했다.

국회 패스트트랙 안건 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고소·고발 사건을 수사하는 경찰이 여야 의원 18명에게 소환을 통보한데 대해선 "한국당은 경찰 소환에 적극 응해야 한다"며 "권한남용과 수사거부로 자신들의 불법 행위를 덮을 수 없다"고 경고했다. 경찰에는 "관련자들에 대한 예외 없는 엄정한 수사로 법의 공명정대함을 보여달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