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충북
보은군, 군민안전보험 보장금액 최대 1,500만원 까지 늘려
   
▲ 보은군
[국회신문] 보은군은 올 1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군민안전보험의 보장금액을 1,000만원에서 최대 1,500만원까지 확대했다고 밝혔다.

군민안전보험은 민선7기 보은군수의 공약사업으로 군민이 재난이나 사고를 당할 경우 보험사로부터 보상을 받을 수 있도록 가입한 보험 상품이다. 보은군에 주민등록을 두고 거주하는 군민과 등록외국인이라면 별도의 가입절차 없이 누구나 보험혜택을 받을 수 있다.

주요 보장 내용은 화재·폭발·붕괴사고 상해 후유장애 및 사망, 익사사고 사망, 자연재해사망,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후유장애 및 사망, 뺑소니·무보험차 상해 후유장애 및 사망, 강도 상해 후유장애 및 사망, 스쿨존 교통사고 부상치료비 등이며 15세미만의 경우 상법732조에 따라 사망 보험가입이 제한된다.

이전 보장금액 한도는 최대 1,000만원 이었으나 올 6월부터 화재·폭발·붕괴사고 상해 후유장애, 폭발·화재·붕괴·산사태 상해 사망,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사망, 대중교통 이용 중 상해 후유장애, 강도상해 사망, 강도 상해 후유장애 등 6가지 항목의 보장 한도가 1,500만원으로 증액됐다.

군 관계자는 “군민안전보험으로 지난 3월 있었던 자택화재 사망 사고에 보험금 1,000만원이 지급되는 등 사고 후 군민의 안정적인 생활 영위에 순기능을 하고 있다”며 “보장금액 증액으로 피해자 분들의 마음이 조금이나마 더 위로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배용원 기자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국회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용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