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시사
이해찬 "당정, 연1조원 집중투자…수출규제품목 자립화 추진"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화성=뉴스1) 최종무 기자,정상훈 기자 =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2일 일본 정부의 반도체 소제 등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당정협의를 통해 범정부차원의 소재부품 경쟁력 강화대책을 확립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 화성 동진쎄미캠 연구동에서 열린 대한민국 반도체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일본의 비정상적인 수출규제는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명백한 경제보복"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민주주의 국가에서 삼권분립은 국가 운영의 기본원칙인데 일본이 경제보복에 나선 것은 대한민국의 삼권분립과 한일우호관계, G20 자유무역합의를 모두 흔드는 일"이라며 "이 자리에서 일본정부에 다시 촉구한다. 비정상적 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하고 한일간 대화에 적극 나서주길 바란다"고 했다.

또한 "상황은 쉽지 않지만 수입의존도가 높은 산업계의 구조혁신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당장 위기관리와 함께 원천기술확보, 핵심인력양성, 부품국산화 등 체질혁신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정은 연 1조원 규모를 집중투자해 수출규제품목과 제재가능품목의 자립화를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주요사업에 대한 예산을 취합 중인데 올 추경에 3000억원을 배정하도록 하겠다"며 "업계에서 요청한 여러 사안에 대해 당정간 협의를 통해 세밀히 검토해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업계의 숙원인 테스트베드(Test Bed. 새로운 기술·제품·서비스의 성능 및 효과를 시험할 수 있는 환경 혹은 시스템, 설비) 구축도 산자부에서 적극 검토하고 빨리 설립해 개발역량강화로 이어지게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