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오신환 "경제보복 부작용 본격화…日, 출구전략 모색해야"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8.6/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이형진 기자 =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5일 "일본 정부는 (상황을) 더 악화시키지 말고 이쯤에서 출구전략을 모색하는 게 현명한 선택"이라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일본의 2차 수출 규제 조치로 한일 갈등이 격화되면서 양국의 주식 시장이 동시에 폭락사태를 맞는 등 일본 경제보복의 부작용이 본격화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어 "아베 총리는 사태가 장기화되면 될수록 일본 또한 큰 피해를 입게 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한다"며 "사태가 장기화되고 일본의 반성 없는 국가 이미지가 확산된다면 도쿄올림픽 등 일본의 야심 찬 계획에 악영향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평화경제' 구상에 대해서는 "남북경협은 우리 경제의 활성화의 순기능이라는 효과를 기대할 수는 있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남북경협을 경제전쟁의 해법으로 삼기에는 당장 상황이 너무나 급박하다"고 말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부는 남북경협 등 극일을 위한 중장기 대책 수립과 한일 관계의 조기 수습을 위한 외교적 해법 마련에도 집중해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한일갈등에 방관자적 입장을 표명한 건 심각한 우려를 갖게 한다"고 했다.

오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과 정부는 지금이야말로 외교적 역량을 보여줘야 한다"며 "국제사회의 지지 획득과 대일본 압박 여론 조성에 더 많은 역량을 투입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의 선거제 개편 논의와 관련해서는 "패스트트랙 지정 법률의 기한 내 합의처리를 위한 여야의 정치협상을 제안한다"며 "각 당이 당리당략을 내려놓고 대승적인 양보와 결단을 내리는 것만이 최악의 파국을 막는 길"이라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