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의원 법안발의 소식
노웅래, 新남북경협 모델 '한반도 스마트도시' 추진 법안 발의
노웅래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 위원장.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 새로운 남북 경제협력 모델로 주목받는 '스마트 도시'를 현실화하기 위한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인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마포갑)은 '스마트도시 조성 및 산업진흥 등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7일 밝혔다.

개정안에는 Δ스마트 도시 종합계획에 남북 스마트 도시 교류협력에 관한 사항을 추가하고 Δ국토교통부장관이 남북 스마트 도시 기술 교류와 협력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도록 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스마트 도시를 위한 남북 간 교류협력을 활성화한다는 취지다.

기존의 개성공단 모델을 넘어선 남북 경제협력 모델 발굴 필요성이 제기되는 상황에서 한반도 스마트 도시가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고 노 의원은 설명했다.

노 의원이 대표의원을 맡고 있는 국회 연구단체 '통일을 넘어 유라시아로'가 지난 7월 개최한 '한반도 혁신성장! 스마트시티로 꿈꾸다' 정책세미나에선 남북 공동의 '한반도 스마트시티 벨트' 구축 방안이 제시되기도 했다.

노 의원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스마트 시티는 한반도 혁신성장을 견인할 것"이라며 "대북제재로 당장 남북 공동사업 추진에는 어려움이 있겠지만 기술적 측면에서 선제적인 교류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힘쓸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