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손학규 "文대통령 코드인사보다 국방·외교 장관 유임 더 우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30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8.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김민석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9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단행할 것으로 예상되는 개각과 관련해 "회전문 인사, 코드 인사가 문제이긴 하지만 최근 급속히 악화되는 외교·안보 문제에 책임있는 정경두 국방장관과 강경화 외교부장관을 유임하는 것이 더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중폭의 개각을 단행할 예정이라고 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손 대표는 "지금은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안보 지형이 뿌리부터 흔들리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만약 북한·러시아 정상회담이 조만간 성사된다면 한국·미국·일본 동맹에 대항하는 북한·중국·러시아 동맹이 더욱 공고해질 것은 명약관화다. 그러나 이에 맞서야 할 한미일 동맹은 오히려 거리가 멀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우리가 중재자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 미국은 오히려 갖가지 안보 청구서를 들이밀고 있다"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SNS에서 한국이 방위비 인상에 동의했다면서 노골적으로 그 의도를 분명히 했다"고 주장했다.

또 "우리에게는 이런 주변국의 압박속에서 한일 관계를 새롭게 정리해야 할 역사적 과제가 주어져있다"며 "물론 과거사 문제를 경제 문제로 이끈 것은 일본에 책임이 있다. 그러나 한미일 삼각동맹 분열로 이어져선 안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동북아 역학관계가 재편되는 지금, 비극적 과거사를 종결하고 동북아시아 평화와 상호 번영을 앞당길 수 있는 새로운 한일관계를 일본에 먼저 제안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손 대표는 "그것이 지난 최고위에서 제가 제안한 대일 3대 원칙, 즉 Δ식민불법 Δ배상포기 Δ피해자 국내 구제 선언"이라며 "우리 정부가 (일본의) 식민(지배)는 불법임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일본에 반성을 촉구하고 물질적 배상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손 대표는 "우리가 3대원칙 제안을 통해 한일관계 문제를 우리가 주체적으로 해결한다면 한미일 동맹도 새로운 단계로 발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제 한일관계는 양국만이 아니라 동북아 전체의 미래가 달린 엄중한 문제다. 문 대통령의 인식전환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