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한국당 "조국, 국가전복 꿈 꾼 사람…지명 철회해야"(종합)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최고위원들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8.1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이균진 기자 = 자유한국당이 1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라며 "문재인 정부 개각은 한마디로 국민에 대한 도전"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는 동안에도 삐뚤어지고 편향된 인식을 드러냈다"며 "정부와 견해가 다른 국민을 친일파로 매도하는 사람이다. 공정한 법치를 기대할 수 있겠느냐"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무소불위의 사법 권력을 이용해 야당을 탄압하고 권력의 비리를 덮을 것이라는 합리적 의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더욱이 조 후보자는 과거 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 관련 사건으로 실형까지 선고받았던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노맹은 무장봉기에 의한 사회주의 혁명 달성을 목표로 폭발물을 만들고, 무기 탈취 계획을 세운 반국가 조직"이라며 "조 후보자가 이 일에 대해 반성한 적이 있느냐. 아무리 세상이 변했다고 해도 국가 전복을 꿈꾸는 조직에 몸담았던 사람이 법무부 장관을 하는 것이 말이 되느냐"라고 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조 후보자는 지난 2010년 본인 스스로 청문회에서 통과하지 못한다고 했다. 그 이유 중 하나가 국가보안법 위반과 위장전입"이라며 "또한 민정수석을 하는 동안에는 인사검증 실패로 인해 중도 사퇴한 공직자가 10명이 넘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는 자기와 생각이 다른 국민을 친일파로 매도하는 극단적인 이분법 성향, 정치적 편향성을 가진 적절하지 못한 인물"이라며 "아무나 장관을 한다고 하지만 이런 형편없는 사람을 임명한다면 임명권자는 가장 부끄러운 지도자 중에 한 사람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까지 가서도 안되고 갈 필요도 없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며 "조 후보자를 법무부 장관으로 지명한 것은 두 가지 의미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하나는 좌파독재 모델을 완성하는 퍼즐 맞추기의 의미가 있다. 또 하나는 국가 전복 세력에 속했던 사람을 임명함으로써 대통령이 헌법과 국민에 대해서 명백하게 도전하는 의미"라며 "조 후보자 장관 임명을 반드시 막아내야 하는 것이 자유민주주의와 헌법을 지키는 제1야당 한국당의 역사적, 헌법적 책무다. 철회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문 대통령에게 있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