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유성엽 "정동영, 16일 전까지 생각바꿔라…마지막 기회"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대표격인 유성엽 의원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8.13/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김진 기자 = 제3지대 신당 추진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 연대'(대안정치)의 당대표격인 유성엽 의원은 13일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를 향해 "(탈당계 제출 일자인) 16일 전까지라도 생각을 바꿔 함께 새 길로 나설 것을 다시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대안정치 회의에서 "정 대표에게 마지막 기회를 드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유 의원 등 대안정치 소속 의원들은 전날 탈당계를 제출하면서 제출일자로 16일을 명시했다. 탈당계 처리 시점까지 정 대표의 입장 변화를 재차 촉구한 셈이다.

유 의원은 또 정 대표가 자신들의 탈당에 명분이 없다고 지적한 것에 대해 "정의당과 더불어민주당 사이를 고집하면서 민주당 2중대에서 벗어나지 못했고 그 결과 (평화당은) 태극기부대보다 못한 지지율인데 더한 명분이 필요한지 묻고 싶다"고 했다.

이어 "변화와 개혁에는 항상 우려와 비판이 따른다"며 "개가 짖어도 기차는 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의원은 "이미 정계개편의 거대한 흐름이 시작됐다"며 "시작은 이곳에서 했지만 흐름은 민주당, 바른미래당 모두에서 들불처럼 번질 것"이라고 자신했다.

유 의원은 정부가 전날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맞대응으로 화이트리스트에서 일본을 배제한데 대해 "실제로 일본에 얼마나 타격을 줄지 의문"이라고 했으며 정부가 민간 택지에 대한 분양가 상한제를 10월부터 시작하겠다고 발표한데 대해서도 "시장에 대한 지나친 간섭으로 받아들여질까 우려된다"고 했다.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인 8월18일이 다가오는데 대해선 "과거 김대중 전 대통령이 안보를 튼튼히 하면서도 미국을 안심시키고 북한을 설득하면서 햇볕정책을 추진한 지혜와 전략을 되새기는 시기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