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바른미래 "조국, 과거 전력 문제 아니라 '위선'이 문제"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바른미래당이 1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과거의 전력이 문제가 아니라 '위선'이 문제"라고 비판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쏟아지는 조 후보자 의혹이 첩첩산중"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대변인은 "청와대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요청안을 국회에 제출하기가 무섭게 추가 의혹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며 "보도에 따르면 조 후보자 부인이 소유자인 조 후보자 동생의 전 부인 조모씨에게 (빌라를) 빌려주는 희한한 계약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 후보자 측은 실수로 임대인과 임차인이 뒤바뀌어 작성됐다고 한다. 일반 상식으로는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의혹은 결국 이 집의 실제 소유자가 누구인지로 모아진다"고 덧붙였다.

이 대변인은 "위장매매를 덮기 위해 급하게 계약서가 필요했고 허위계약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임대인과 임차인마저 뒤바뀌는 등 황당한 일까지 빚어졌다는 것"이라며 "더욱이 이 집과 관련해 큰 딸의 위장전입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74억5500만원에 달하는 조 후보자 가족의 사모펀드 투자약정액이 전 재산보다 많다는 점도 의혹을 낳고 있다"며 "쏟아지는 의혹에 뻔뻔스러운 거짓말이 묻히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사회주의노동자연맹(사노맹) 조직원이었다는 전력이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국민은 진실된 고백을 듣고 싶을 뿐"이라며 "장관으로서 자격이 있는지 알고 싶을 뿐이다. 그러나 과거는 물론 오늘조차 기만하려는 비양심은 참으로 두 눈 뜨고 지켜보기 어렵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