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나경원 "文대통령, 조국 임명강행은 정권 종국 앞당기는 것"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8.26/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민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하루빨리 결단을 내리라. 조국을 품으려다 민심을 잃는 것은 물론 정권의 정당성도 잃을 수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렇게 말하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는 그 날은 문재인 정권의 종국을 더 앞당기는 날"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왜 이렇게 (지명 철회를) 미적거리시는가"라며 "이렇게 미적거리는 것은 문 대통령과 문 대통령 일가의 여러 가지 비리 의혹을 (조국 전) 민정수석이 제일 잘 알고 있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의심도 강하게 든다"고 말했다.

또 "조 후보자가 (청년들에게) 안겨준 좌절감·박탈감이 젊은 청년들의 마음을 할퀴고 있다. 박대출 의원이 올린 글을 보니 기회는 조국캐슬, 과정은 조로남불, 결과는 조럴해저드라고 하더라"라며 "정당 지지, 진영논리를 초월해 전 국민이 조 후보자를 이미 마음속에서 탄핵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것은 '입 진보'의 위선에 대한 탄핵"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를 고발할 예정이라며 "딸의 장학금은 명백히 포괄적 뇌물죄에, 조 후보자가 (웅동학원) 이사로 있었던 당시 동생 사채빚에 보증선 것은 명백히 배임죄에 해당한다"며 "56억 원 재산형성에 대한 의혹도 있고, 웅동학원 재산을 담보로 한 채무, 은행대출금의 관련성에 대한 의혹도 제기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조 후보자가 청문회를 운운하고 있는데 사실은 지금 검찰청에 빨리 가야 한다. 검찰도 빨리 조사해야 한다"며 "검찰이 이것을 조금이라도 미적거리고 회피하면 결국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지 않은가"라고 했다.

청문회 준비단 측이 이날 정의당을 방문할 예정인 것에 대해서는 "기상천외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이런 일은 장관 인사청문회 개시된 이후 처음인 것으로 생각된다"며 "정의당이 조 후보자 임명에 면죄부를 준다면 존립 기반을 잃고 말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