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나경원 "공정수사 기대 헛된 것…'조국게이트' 특검법 준비"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대책TF 회의에서 여상규 법사위원장과 대화를 하고 있다. 2019.8.2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정률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과 논란에 대해 "조국 게이트는 좌파의 권력형·종합형 비리"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조국 인사청문회 TF(태스크포스)' 회의에서 "웅동학원을 만신창이로 만든 사학 투기 게이트, 편법 증여, 재산 증식 의혹을 넘어 이제는 청와대의 권력형 비리 펀드로 커지고 있다"며 이렇게 주장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에 대해 "이 펀드는 공공분야 투자로 수익을 낼 궁리를 했다. 서울시와 조국 펀드의 유착 의혹도 나오고 우회 상장을 통한 주가 조작 의심도 있다"며 "조국 게이트의 흉악한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녀의 고려대, 의전원 입학 경위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는 "조 후보자는 법은 지켰지만 지탄받을만 했다며 은근슬쩍 위법 시비를 피하려 한다. 도덕적으로도 문제지만 범죄라 더더욱 심각하다"며 "대충 욕이나 먹고 뭉개자는 생각은 일찌감치 버려야 한다"고 했다.

이어 "조 후보자에 대한 엄정한 수사와 심판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검찰의 공정수사를 기대하는 것 자체가 헛된 희망이다. 답은 특검뿐이다. 조국 게이트에 대한 특검법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 여야 간사간 인사청문회 일정 합의를 번복하려는 움직임을 보이는 것에 대해서는 "간사단 합의를 번복하겠다는 이야기는 국회 역사상 처음이고, 살다 살다 처음"이라며 "국민 뜻에 반하는 후보를 감싸고 임명을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여 한마디로 어이가 없다"고 했다.

한편 정개특위 1소위가 전날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을 포함한 공직선거법 개정안 4건을 전체회의로 이관한 것에 대해서는 "안건조정위의 활동 시한을 규정한 국회법의 취지를 외면하고 다시 날치기하겠다고 한다"며 "이건 해석의 문제가 아닌, 국회법의 명백한 위반이다. 제2의 패스트트랙 폭거에 대해 모든 법적 수단을 다 취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