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이인영 "한국당 본색은 보이콧…2~3일 조국 청문회 지켜낼 것"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8.3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정상훈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0일 "반드시 9월 2일과 3일로 합의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이 조 후보자의 딸과 부인, 어미니 등 전대미문의 일가족 전원을 증인으로 요구하며 청문회를 출구 없는 미로로 몰아넣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을 향해 "가족 증인을 핑계로 청문회를 보이콧하는 행위를 중단하기를 바란다"며 "이것은 마침내 한국당의 인사청문회 본색이 보이콧이었다는 것을 드러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의 공세가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며 "인사청문회가 가족을 피의자 심문하듯 몰아세우는 심문장이 아니고, 합법적인 인격살인의 장은 더더울 아니다"고 했다.

이어 "가족을 증인으로 세우는 것은 인사청문회의 필요충분조건이 아니다"라며 "가족에 대한 의혹은 조 후보자도 충분히 답변할 수 있기에 이것을 이유로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하겠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즉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소집해서 합의한대로 조 후보자 인사청문 실시계획서 채택의 건을 처리하기를 바란다. 가족을 볼모로 삼아 청문회를 보이콧 해서는 절대 안 된다"고 요구했다.

또 이 원내대표는 전날(2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이에 대한 논의 중 한국당 소속 여상규 위원장이 산회를 선포한 것에 대해서는 "직권남용으로 산회를 선포했다"면서 "초등학생의 회의 진행만도 못한 독단·독재적 운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이 인사청문회법까지 어겨가면서 한국당이 원하는 9월 2일, 3일 이틀간 인사청문회를 대승적으로 수용했다"며 "이제는 증인 문제와 관련해서는 한국당이 입장을 바꿔야할 차례"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를 통과한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해서는 "선거제와 관련 합의할 수 있는 노력을 우리는 전개했지만 특위의 활동시한이 다됐고, 내년 총선 일정상 더는 미룰 수 없는 상황"이라며 "한국당이 국민께 약속한 그대로 대표성과 비례성을 강화하는 정치개혁의 해법을 찾는데 함께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