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나경원 "조국 가족증인 채택 모두 양보…청문회하자"(상보)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2/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형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가족 증인채택을 모두 양보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은 가족은 내어 줄 수 없다고 계속 주장하고 있다"며 "그래서 저희가 결단을 내렸다. (조 후보자가) 사랑하는 아내와 딸, 어머니 저희가 양보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문제 삼는 가족 증인을 모두 양보를 할테니 오늘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의결을 법대로 인사청문회를 하자"며 "우린 조 후보자 어머니와 딸, 아내 모두 굉장히 중요한 증인지만 다른 방법으로 진실에 접근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 민주당은 더이상 변명하지 말고 오늘 청문회를 의결하자. 오늘부터 5일 후 경과 후 인사청문회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