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바른미래 "文대통령, 지명 철회해야…자연인 조국 수사받아야"
이종철 바른미래당 대변인.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바른미래당이 8일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후보자 지명을 즉각 철회하고, 자연인 조국씨는 (검찰) 수사에 성실히 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자격을 상실했다는 것이 국민의 판단"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이 대변인은 "대한민국에 드리운 조국 사태의 부정적 여파를 어떻게 수습해야할 지 걱정이 앞서는 상황이다. 검찰은 조 후보자의 증거 인멸 및 위증 교사 시도와 관련해 신속한 수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는 (문 대통령의) 어불성설 역시 그만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상식적인 수사를 하고 있는 검찰을 향해 청와대, 여당, 정부까지 나서 십자포화를 퍼부으면서 ‘검찰 개혁’을 운운하는 것은 검찰과 권력기관을 권력의 사유물로 만들겠다는 공공연한 선언"이라며 "검찰 개혁 저항으로 수사를 한다는 프레임은 걷어치우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것이 아니라면 그럴 수 없는 것"이라며 "자연인 조국씨를 대상으로 수사하고 정리해야 할 것은 너무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고, 이제라도 가족을 돌보고 법의 심판을 받는 것이 문 대통령과 조 후보자, 그리고 나라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소한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