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이언주, 울먹인 삭발식…"文대통령 아집으로 민주주의 타살"
이언주(무소속)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계단에서 삭발식을 하고 있다. 2019.9.1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이언주 무소속 의원은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에 반발하며 삭발을 감행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아집과 오만함으로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타살됐다"고 선언한 뒤 삭발식을 진행했다. 이 의원은 삭발식 내내 울먹거렸다.

이 의원은 Δ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장관의 임명을 즉각 철회하고 대국민 사과할 것 Δ이번 사태의 책임을 물어 청와대 인사·민정라인을 교체할 것 Δ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개입하지 말고 철저한 수사를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민주주의를 지키려는 제 사회, 정당들이 힘을 합쳐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아야 한다"며 "제가 그 밀알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