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황교안, '反조국 국민연대' 제안…"자유민주세력 일어서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장관 사퇴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9.10/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 폭거를 통해 야당을 밟고 올라서 독재의 길을 가겠다고 선언한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이) 자신과 한줌 주변 세력을 위해 자유와 민주, 정의와 공정을 내던졌다"며 "이 폭주를 막아내야한다. 우리 아이들을 반칙과 특권, 불의가 횡횡하는 대한민국에 살게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의 독선과 폭주를 막아내려면 자유민주주의 가치 아래 모든 세력이 함께 일어서야 한다"며 "뜻을 같이하는 야권과 재야인사, 시민사회단체, 자유시민들의 힘을 합쳐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살려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조국 파면과 문재인 대통령 폭정을 막기 위해 분연히 일어서 싸워 이겨야 한다"며 "조국 (장관) 파면과 자유민주주의 회복을 위한 국민연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야권 인사들을 찾아 '반조국' 국민연대 동참을 요청할 전망이다. 긴급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를 찾아가 그의 의지를 전하고 함께할 것을 제안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