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김종민 "조국에 보고 없이 윤석열 뺀 수사 제안, 장악력 문제 없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청문회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9.9.6/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1일 최근 법무부가 조국 장관에 보고없이 대검찰청에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한 특별수사단 구성을 제안했다가 불발됐다는 보도와 관련해 "보고를 안 했다는 게 (조 장관의) 업무 장악력에 문제가 된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서 "장관에 보고하지 않고 진행이 됐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조직 장악력이 의심 된다는, 이르지만 그런 시각도 있을 것 같다"는 사회자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김 의원은 "법무부 간부들 입장에서 임명됐을 경우 검찰과 공정한 수사를 어떻게 풀어갈 것인지 고민을 했을 것"이라며 "장관에게 보고하기 전에 실제로 가능한 것인지 대화를 나누는 과정이 전제가 돼야 보고가 가능하지 않나"라고 설명했다.

법무부가 윤 총장을 배제한 수사팀을 제안한 의도에 대해서는 "대단한 의도가 있었다고 보기는 어렵고 '검찰 수사의 공정성을 어떻게 보장할 것이냐'는 논의의 일환 정도로 보면 될 것"이라며 "그런데 그것 자체도 불공정 시비에 휘말릴 수 있어 채택이 안됐을 것"이라고 판단했다.

최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장제원 한국당 의원 자녀 관련 의혹에 대해서는 "여당이든 야당이든 간에 자녀 문제를 가지고 정치공방이 확장되는 것은 좀 자제하고 문제가 제기되면 정확한 사실관계가 확정될 때까지 차분하게 기다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