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김진태 "조국장관 수사 피할 궁리만…장난칠 생각 접어라"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2019.8.26/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조국 법무부 장관과 관련해 "장관이 수사를 피할 궁리만 하고 국제적으로 이런 망신이 없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수사에 간섭하지 않겠다더니 부임하자마자 수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배제하겠다고 한다. 자신은 빠지는 게 당연하지만 총장은 왜 빠져야 하나"고 반문하며 이렇게 밝혔다.

김 의원은 "장관이 빠질테니 총장도 빠지라는 건가. 이게 무슨 애들 장난인가"라며 "국민은 철저한 수사를 원한다. 장난칠 생각 마라"고 강조했다.

또 "법무차관은 장관에게 보고 안 하고 독자적으로 제의했다고 한다"며 "거짓말병(病)이 그새 전염됐나보다. 만약 그게 사실이라면 그러지않아도 만신창이가 된 장관에게 크나큰 누를 끼쳤다. 그 책임을 지고 사퇴하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동아일보는 법무부 핵심 관계자가 대검 고위 간부에게 전화를 걸어 "윤 총장과 대검찰청 반부패 지휘라인을 배제한 특별수사단을 꾸려 조 장관 일가 수사를 맡기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보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