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주광덕 "檢, 조국 아들 수사 좌고우면…특검 갈 수밖에"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9.15/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이형진 기자 =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은 15일 조국 법무부 장관 아들의 서울대 인턴증명서 조작 의혹과 관련, 검찰의 수사가 속도를 못 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조 장관에 대한 직접적이고 핵심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검찰이 주춤거리고 수사에 속도를 전혀 못내고 있어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앞서 주 의원은 조 장관의 아들의 서울대 인턴십 서류는 가짜일 것이라며 조 장관을 비롯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장을 맡았던 한인섭 교수, 현 센터장 양현아 교수 등 3명에 대한 수사의뢰서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특히 주 의원은 조 장관 딸을 의학논문 제1저자에 등재한 단국대 장영표 교수의 아들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인턴을 했던 것과 관련,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지만 조 장관의 아들은 여전히 수사를 받지 않는 것을 두고 '특혜'를 받았다고 주장했다.앞서 주 의원은 장 교수와 조 장관 측이 자녀 인턴 맞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주 의원은 "장 교수 아들은 이미 소환 조사를 받았는데 왜 같은 인턴 증명서를 받은 조 장관의 아들과 딸은 소환하지 않느냐"며 "수사 과정에서도 특혜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검찰이 지금처럼 수사를 두고 좌고우면하면서 청와대와 여권의 압력에 굴복한다면 이 사건은 특검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