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하태경 "유시민, 똑똑한 분이 이상해져…조국 가족 인질범은 조국"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6.10/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과 가족을 둘러싸고 빚어진 각종 의혹 제기와 논란을 '가족 인질극'으로 표현한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의 유시민 이사장을 향해 "조국 가족의 인질범은 바로 조국 자신"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유시민 작가, 똑똑한 분이 이상해졌다"며 "조국 가족이 인질로 잡혔단다. 그런데 인질범이 누군지는 밝히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정작 막장 가족 인질극의 주범은 검찰이나 언론이 아니고 조국 그 자신"이라며 "조국은 청문회에서 모른다, 아니다, 안 했다며 모든 책임을 가족들에게 떠넘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조국은 자신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해 가족을 희생양으로 삼은 것"이라며 "자신이 살기 위해 부인을, 동생을, 조카를 죄인 만든 것이다. 그것이 우리 국민이 조국에게 더 크게 분노하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하지만 대통령도, 유 작가도 이런 사실을 뻔히 알면서 조국 앞에만 서면 비정상이 된다"며 "조국 주연의 막장 가족 인질극에 조연으로라도 참여하고 싶은가 보다. 지긋지긋한 막장 인질극을 끝내고 싶다면 '조국파면 투쟁'에 유 작가도 동참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