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손학규 "조국 반대 촛불이 들불돼 文정권 적폐 불태울 것"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45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9.16/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이형진 기자 =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6일 조국 법무부장관의 임명철회를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대해 "이제 촛불이 횃불이 되고 강력한 들불로 번져 현 정권의 적폐를 불태워버리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은 정의, 사회, 공정한 법 집행을 바라는 국민의 염원을 받들어 조 장관의 임명철회를 요구하는 광화문 토요일 촛불집회를 계속 이끌어 갈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손 대표는 "갈등과 분열이 아닌 통합과 안정을 바라는 분이라면 어느 분이라도 함께해달라. 오셔서 자유롭게 발언해달라"며 "광화문 토요일 촛불집회는 바른미래당만의 집회가 아니다. 조국을 반대하는 국민 여러분 모두의 촛불집회"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문제가 문재인 정권의 루비콘강이 될 것"이라며 "조국 이슈가 '문재인 이슈'로 변하게 될 것이다. 그래서 문 대통령에게 조국이란 꼬리를 자르라고 진작부터 권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태를 수습하고 분열된 국론을 수습하는 가장 빠른 길은 지금이라도 문 대통령이 조국 장관 임명을 철회하는 길뿐"이라고 촉구했다.

다만 조국 법무부장관에 대한 '임명 철회' 공조에 대해선 "바른미래당은 다른 정당과 연계하지 않겠다"며 "조국 반대 기회로 보수통합을 외칠 때가 아니다. 또하나의 진영싸움이 되는 것을 원치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조국 반대가 정치운동으로 퇴색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며 "우리는 정권 타도 운동을 벌이는 게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회개하고 반성하라고 기도하는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선 "절대로 권력의 압력에 굴해선 안된다"며 "많은 국민들이 주시하고 있다.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겠다는 약속이 진정이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