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정활동
이인영 "추석때 '조국'만 외친 한국당에 실망…민생 챙겨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19.9.15/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이우연 기자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6일 "지난 한 달도 부족해 추석의 시작과 끝을 '조국 사태'로 보낸 자유한국당의 모습에 실망을 금할 길이 없다"며 "수사는 검찰에 맡기고 민생은 국회가 책임지는 각자의 위치에서 자기 일을 성실하게 시작할 때다"라고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석 민심에 드러난 국민의 요구는 시작도 끝도 모두 민생"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 명령에 부응해 이번 정기국회를 민생으로 일관하겠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그는 "추석 연휴를 전후로 한국당은 민생을 우선하는 대신 '조국사태'만 외쳤다"며 "황교안 대표는 서울역 광화문광장에서 1인시위를 했고 소속의원은 삭발과 단식투쟁을 하며 조 장관 임명철회와 사퇴 만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오직 민생'이 정말 어렵다면 민생 먼저라도 실천하는 야당의 모습을 보여주길 호소한다"며 "이번 주부터 국회의 시간은 오직 민생을 위한 국민의 시간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20대 국회의 마지막 정기국회 100일 만이라도 일하는 국회, 성과를 만드는 생산적인 국회가 돼야 한다"며 "내일부터 3당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시작으로 20대 국회를 마무리하는 마지막 정기국회가 본격적인 막을 연다. 국회가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