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회뉴스
"코리아 프리미엄 시대 온다"…文의장, 슬로바키아 동포 간담회
문희상 국회의장이 19일(현지시간) 오전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의 한 호텔에서 열린 슬로바키아 동포 및 지상사 대표 초청 조찬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슬로바키아를 공식 방문한 문희상 국회의장은 19일(현지시간) 오전 수도 브라티슬라바의 한 호텔에서 슬로바키아 동포 및 지상사 대표 초청 조찬간담회를 열고 첫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문 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한국과 슬로바키아는 정치경제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며 "앞으로도 양국이 건설적인 상생협력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든든한 가교역할을 해 달라"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어 "여러분 잘 알다시피 (대한민국은) 이 세상서 가장 빠른 시간에 어려운 시절 가난을 극복하고 근대화에 성공했다. 또한 가장 빠른 시간 안에 우여곡절 끝에 민주화를 완성했다"면서 "한국은 세계의 놀라움과 부러움의 대상이 됐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이어 "한반도 평화경제가 정착되면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끝나고 코리아 프리미엄 시대가 될 거라고 확신한다. 민족 도약의 계기를 마련하는 시기가 왔다”면서 "(여러분들이) 해외에서 얼마나 애 쓰는 지 잘 알고 있다. 세계가 우리를 쳐다보고 있다. 다시 분발하자는 말씀을 드린다"고 격려했다.

이경재 기아자동차 법인장은 앞서 환영사에서 "슬로바키아에서 오늘날 한국의 위상을 만든 것은 교민의 노력과 정부, 의회 지원이 뒷받침됐기 때문"이라며 "오늘 국회의장의 방문을 통해 해외기업진출에 대한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조찬 간담회에는 황영철 자유한국당 의원, 유의동 바른미래당 의원, 신창현·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기우 의장 비서실장, 한민수 국회 대변인 등이 함께 했다.

교민측에서는 이경재 기아모터스 법인장, 김영화 현대모비스 법인장, 이기남 삼성전자 법인장, 이용섭 방주전자 법인장, 강신철 신흥 법인장, 김종주 성지 법인장, 김기진 현대제철 법인장, 박강태 한온시스템 법인장, 윤상원 Tatra은행 전무, 홍상영 코트라(Kotra) 무역관장, 임미영 민주평통의원, 신상현 코메니우스대 한국어 교수, 정병화 주 슬로바키아 대사 등이 함께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