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보수통합서 대표될 생각 없다…거대한 권력형게이트"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가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9.9.19/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20일 "내가 무엇이 되겠다고 정치를 시작한게 아니기 때문에 국민을 위해 반드시 이기는 길을 찾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보도된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조국 법무장관 사태와 관련, "문재인 정권이 헌정 농단을 하면서 국민을 배신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여권에서 조 장관 본인과 관련된 혐의는 없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말도 안되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황 대표는 "국민도 오해하면 안된다. 현재 드러난 상황으로도 증거인멸 혐의가 있는 것 아닌가"라며 "이 사안은 조국이나 그 가족만의 문제가 아니다. 현 정권의 거대한 권력형 게이트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 수사가 끝까지 제대로 이뤄질 것이냐는 질문에 "이 정권의 위선, 거짓말, 불법을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한 검사들이 직접 확인하는 중일 텐데 분개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며 "지금은 검찰을 응원해야 할 때다. 게다가 국민들이 감시하고 있다. 특검 추진 여부와 시기는 상황에 따라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 정권의 가장 큰 문제에 대해서는 "소득 주도 성장, 최저임금 급속 인상으로 경제를 죽이고 있다"며 "나라를 지키는 게 안보인데 정부는 스스로 무장을 풀어헤치면서 북한을 향해 '덤비지 말아달라'고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이번에 유엔에 가서 다시 북한 '변호인' 노릇을 한다면 국민이 더 이상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보수대통합 문제와 관련, "헌법정신을 훼손한 문제인 정권과 맞서 싸우는 모든 세력이 힘을 합칠 것"이라며 "한국당이 중심이 되는 게 자연스럽긴 하나 내가 회장(대표)될 생각 없다"고 말했다.

총선 물갈이론에 대해선 "사람은 '물갈이' 대상이 아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과거 물갈이됐던 분 아닌가"라며 "그런데 지금 당대표를 하고 있다. 자연스럽게 스스로 물러나시는 분들이 나올 것이다. 공정한 공천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