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황교안 "文, 붕당지도자 아닌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돌아오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3/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4일 "문재인 대통령은 붕당의 지도자가 아니라 대한민국 대통령으로 돌아와야 한다. 지금 멈추고 조국(법무부 장관)을 물리치라"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전날 열린 범보수진영의 '문재인 정권 규탄 총궐기 대회'를 '국민주권 선언의 날'로 규정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황 대표는 "전날 우리는 위대한 국민의 숭고한 명령을 들었다"며 "그것은 국민을 분열시키고 법치를 농락하고 국정을 농단하는 정권에 대한 국민심판이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수백만 국민의 목소리가 광화문에서 시청, 숭례문과 서울역, 종로와 이면도로까지 가득 채웠다"며 "10.3 국민주권 대투쟁은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를 제 길로 돌려놓는 중요한 분기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전날 자유민주주의 대한민국 가치, 대한민국의 헌법정신이 살아있음을 몸으로 느꼈다"며 "애국심과 정의감으로 큰 파도를 만들어주신 위대한 국민 여러분께 경의를 표한다"고 감사를 표했다.

또 "특히 순수한 정의감으로 큰 울림을 준 청년 여러분들은 감동이었다"며 "더욱 낮은 자세와 겸손함으로 최선을 다해 국민을 섬기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문 대통령은 국민의 명령을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문득 '우리의 미래는 현재 우리가 무엇을 하고 있느냐에 달려 있다'라는 간디의 말이 떠올랐다. 대통령이 결단하지 않는다면 이 싸움, 결코 멈추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는 "우리를 숨쉬게 했던 자유, 우리 모두를 자유롭게 했던 민주주의와 법치가 소멸되게 할 수는 없다"며 "헌법이 명령한다. 저는 국민들의 기대와 희망에 부응하기 위해 온 몸을 던지겠다. 우리 자손들의 안전과 자유, 행복을 지켜내기 위해 국민주권의 나라 다시 세우겠다"고 외쳤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