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금태섭 "수사 받는 조국, 검찰 특수부 폐지 언급은 부적절"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검찰 특수부 폐지를 주장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금 의원은 이날 오전 뉴스1과의 통화에서 "조 장관이 수사를 받는 상황에서 (자신에 대한) 수사를 하는 조직의 폐지, 축소를 언급하는 것이 적절하냐는 원칙적인 이야기"라며 이렇게 말했다.

금 의원은 그간 검찰 특수부의 폐지를 줄기차게 주장해왔다. 하지만 조 장관이 자신을 수사하는 조직을 언급하는 것은 맞지 않다는 것이다.

금 의원은 또 과거 특수부 유지를 주장해왔던 조 장관이 입장을 바꾼 것이 역시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우려했다.

금 의원은 "조 장관이 민정수석 시절인 지난해 권력기관 개혁안 발표를 할 때 '검찰 특수부는 잘하고 있어서 유지한다'고 발언을 했다"며 "그런데 수사가 개시되고 (입장을) 바꾸면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내에서 조 장관의 검찰개혁에 대한 문제제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게다가 조 장관 청문회 당시 친문재인(친문) 지지자들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조 장관을 저격했던 금 의원의 발언이라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민주당은 검찰개혁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의 뜻을 받들어 이제부터 당 검찰개혁특별위원회가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며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 피의사실 공표 제한, 옴부즈만 제도 도입 등 검찰권의 민주적 통제와 인권보호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검경 수사권 조정,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 등 사법개혁 법안도 조속히 통과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