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정감사
[국감브리핑] 석탄공사, 존폐기로에도 임금인상 펑펑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DB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석탄산업 쇠퇴로 존폐 기로에 놓인 대한석탄공사가 정부 지침을 어기면서 직원들의 인건비를 늘려온 것으로 드러났다.

8일 위성곤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획재정부의 '2018년 공기업 평가보고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석탄공사는 2007년 이후 12년 동안 기재부의 총 인건비 인상률 지침을 위반했다.

지난해 석탄공사의 총 인건비 인상률은 5.816%로 '공기업·준정부기관 예산편성지침'에 따른 인상률 목표(2.6% 이내)를 두 배 이상 넘겼다. 전년도인 2017년 인건비 상승률은 8.334%에 달했다.

석탄공사는 이명박정부 당시 해외자원개발 사업 실패로 매년 수백억원대 손실을 내고 있고, 차입금 의존도도 200%를 넘고 있다. 작년에만 823억원의 적자를 냈다. 차입금 의존도도 전년 대비 8.57%p 높아진 219.12%로, 외부 차입금이 자산 총액보다 두 배 더 많다.

기재부는 공공기관의 방만 경영을 막자는 취지로 임금 인상률 가이드라인을 정하고 있다. 하지만 재무건전성 확보에 노력해야 석탄공사는 이를 무시하면서 직원 인건비를 지속적으로 늘려온 것이다.

위 의원은 "공기업이 경영 악화에 대한 책임을 방기한 채 정부 지침까지 어겨가며 임금을 올리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경영 개선을 위한 자구 노력과 함께 정부 지침의 실효성 강화를 위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