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나경원 "정경심 구속…게이트 몸통 조국 수사는 당연한 수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2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김민석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4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구속된 것과 관련, "이 게이트의 몸통인 조국 수사는 당연한 수순"이라며 "정경심 구속으로 대충 이 사건을 마무리 짓겠다는 건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 교수의 구속으로 '조국 게이트 수사'가 본궤도에 올랐다면서 "사법부에 막혔던 계좌추적과 휴대전화(압수수색이) 이제라도 이뤄져야 한다"며 "추자 증거인멸 정황을 확보해 죄를 물어야 한다. 이제 검찰은 눈치 볼 것, 주저할 것도 없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의혹만으로 조국을 임명하지 않으면 나쁜 선례가 될 것이라는 말을 어떻게 책임지실 것인지, 그 말에 대해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여당이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를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검찰을 못 믿겠으니 공수처가 필요하다는 것이었는데, 이제 법원도 못 믿겠으니 고위공직자 판결처를 만들겠다는 것인가"라며 "조국의 운명이나 공수처 운명이나 같은 운명이다. 더는 못 버틴다. 공수처를 포기하라"고 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금강산의 남측 시설을 철거하라고 지시한 것에 대해서는 "평양 무관중·무중계·황당 축구에 이어 금강산 관광시설까지 철거당하게 생긴 것은 눈 뜨고 코 베인다는 말이 딱 맞는다"며 "청와대는 대화 재개로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 부인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이렇게 협박을 받고도 대화 재개로 이해할 수 있는지 황당하고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특히 문 대통령에 대해 "야당 대표에겐 화도 잘 내시던데 북한엔 반만 하시라"며 "북이 금강산 시설 철거를 강행한다면 우리 재산권 침해로 규정하고 북에 책임을 공식화하는 조치를 국회에서 강구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정시 확대를 언급한 것에 대해 "한국당은 앞서 정시확대를 주장했고, 50%로 하자는 개편안을 당론으로 채택했다"며 "이 문제만큼은 다른 정치 문제와 별개로 여야가 합심해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정시확대는 빠른 시일 내에 통과될 수 있도록 하자"며 "정시확대만큼은 초스피드로 처리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