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나경원 "대한민국 경찰, 정치경찰 선언…경찰청장 사퇴해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2019.10.11/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이균진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5일 "대한민국 경찰이 정치경찰, 대통령의 경찰을 선언하고 나섰다"며 "(민갑룡) 경찰청장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전 법무부장관) 수사로 시작하는 집권 여당 보고서를 경찰청 본청 직원 전원에게 읽도록 지시했다는 충격적 사실이 밝혀졌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국민의 경찰을 집권 세력의 경찰로 만든 경찰청장, 당연히 그 자리에서 내려와야 한다"며 "그간 경찰이 경찰로서의 업무를 제대로 집행하지 않은 부분은 이미 미 대사관 월담행위에서도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는 "그밖에도 여러 편파적인 경찰 행위가 드러나기도 했는데 이제보니 아주 노골적으로 집권세력의 경찰, 여당의 경찰임을 자인했다"며 "이것은 정치활동 금지하는 국가공무원법 115조 위반이자 자료 배포 금지하는 제 27조 위반이기도 하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법질서를 준수하고 선도해야할 경찰이 수뇌부 정치공작에 휘둘리고 있다"면서 "당장 그 책임 엄중히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사실 이런 정치경찰 문제가 어제오늘만의 문제 아니다"며 "검경수사권 업무를 맡은 경찰고위 간부가 직접 서초동 '홍위병 집회'에 가서 사실상의 인증샷 올리는 일마저 벌어졌다. 얼마나 한심하고 위험하나"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절대다수의 대한민국 경찰은 정말 묵묵히 그 자리 맡은바 충실하며 대민 국민의 생명 안전 지키고 있다"며 "정치 권력에 눈이 멀어 집권세력에 줄 서기 바쁜 정치경찰이 대민 경찰의 명예 실추하고 있다. 경찰 개혁을 통해 경찰의 정치화 무력화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사법개혁 핵심은 경찰개혁, 검찰개혁, 법원개혁이라고 밝혔다"며 "경·검찰개혁 핵심은 대통령의 경찰, 대통령의 검찰이 아닌 국민의 검·경찰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조선일보는 경찰이 '사냥처럼 시작된 검찰 조국 수사, 사법 농단 수사 당시와 다른 법원의 이중성'이라고 시작하는 여당 보고서를 본청 소속 경찰관 전원에게 읽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