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클릭핫이슈
황교안 "모든 것 통합 대의에 걸어야 할 때…위기극복 첫걸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서울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이균진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7일 "지금은 모든 것을 통합의 대의에 걸어야 할 때"라며 "통합이 정의고 분열은 불의"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제안한 '보수 대통합'에 대해 "내년 총선과 2020년 대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힌민국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문재인 정권에 맞서서 헌법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자유민주 세력의 통합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밝혔다.

황 대표는 "그동안 통합노력을 계속 진행해왔는데, 최근 들어 통합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 높아져 (통합) 작업을 공식화하기에 이르렀다"며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되살리는 길은 자유민주세력의 대통합뿐"이라고 했다.

이어 "자유민주세력이 국민 중심의 낮은 자세로 마음을 모아 승리 위한 통합을 이루도록 저부터 낮은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며 "당에서도 구체적 실행방안을 수립해 국민의 뜻인 대통합이 이뤄질 수 있도록 세심히 준비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오는 9일 임기 반환점을 맞는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서는 "문재인 정권이 지난 2년 반 동안 잘한 일이 하나도 있느냐는 지적이 국민 사이에서 나오고 있다"며 "외교안보, 경제, 일자리, 교육, 부동산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되는 게 없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특히 경제 분야와 관련해선 "소득 불평등이 역대 최악이고 2년 반 동안 최악의 경제 성적표를 남기고 있다"며 "민생파탄은 이제 시작일 뿐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지속하는 것은 민생파탄을 일본처럼 20년 더 지속하는 게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안보 문제에 대해서는 "국가 안보는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최후의 보루인데 안보 현안에 눈과 귀를 닫고 원하는 것만 보려는 안이한 안보 인식이 문제"라며 "국민 안전은 뒷전이고 북한과의 관계를 통해 정권 연장만 하면 된다는, 잘못된 생각을 하는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