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박지원 "황교안 보수대통합, 몇몇 입당으로 끝…찻잔 속 미풍"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이형진 기자 =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제안한 보수대통합에 대해 "찻잔 속의 미풍"이라고 평가절하했다.

박 의원은 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위기의 황교안 대표가 국면전환을 위해 보수대통합의 깃발을 들었지만, 바른미래당 유승민계의 예정된 몇명 의원 입당으로 끝날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박 의원은 "예측대로 황교안 유승민 두분은 '박근혜 탄핵 묻지마통합'이고, 탄핵을 부정하는 친박신당인 우리공화당은 통합을 반대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전에는 '용서'가 없으며, 탄핵을 동조한 의원들과 반대한 의원들은 분열된다"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총선 때는 수요가 창출, 즉 후보자가 많아 공급처 신당이 창당된다. 분열이다"라면서 "대선 때는 후보자가 진영별로 하나로 통합된다. 총선은 분열, 대선은 통합이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최근 '보수통합'을 꺼내든 황교안 대표가 통합 상대의 하나로 거론되는 바른미래당의 유승민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 대표와 전날 통화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유 대표는 전날 밤 보도자료를 통해 "황 대표와 전화 통화를 했으며, 보수 재건을 위한 대화 창구를 만들자고 얘기한 것은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당과 변혁의 통합 관건으로 꼽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문제에 대해서는 양측이 다른 내용을 전했다.

SBS 보도에 따르면 황 대표 측은 통화에서 '탄핵 문제를 묻어두자'는 입장을 밝혔다. 반면 유 대표는 "'탄핵을 묻고 가자' '의제에서 탄핵 문제는 빼겠다'는 이야기는 전혀 없었음을 분명히 한다"고 밝혔다. 탄핵에 대한 양측의 입장 차는 향후 통합 논의 과정에서 쟁점이 될 가능성이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